양봉일기
Home 고객센터 양봉일기
게시판 상세
제목 마지막 잡화 채밀
작성자 김용수 (ip:)
  • 작성일 2014-07-06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055
  • 평점 0점

마지막 잡화 채밀

골짜기에 채밀하러 간다 낮이 길어져서 다른날 보다

30분 일찍 출발했다. 밀양 시내에서 조카 깨우는 데

많이 힘들었다.나중에 알고 보니 겨우 한시간 잤단다.

오늘은 꿀 양이 좀적다. 득분에 채밀은 빨리 끝나고

시내에서 냉면 한 그릇 먹고 이열 치열은 나중 일이고

우선 시원해서 좋다.
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
장바구니 0

모바일